낙서의 저항 / Graffiti Resistance

01. mixed media installation, various size, 2011
02. slide film on LED light box, 48x33cm, 2011

그래피티는 예술인가? 낙서인가? 이 진부한 물음에 나는 ‘낙서 그 자체가 예술로 받아들여 질 수도 있다’ 고 말하겠다. 우리는 쓸모없는 것을 만드는 사람이기에 ‘어떠한 것도 예술이 될 수 있다’ 고 말하며, 카오스적 미학을 운운할 수도 있겠다. 아름다움을 표현하는 기술 만이 예술은 아니다. 긍정과 행복만이 우리의 삶이 아닌것처럼..
그래피티는 벌레들의 빛을 쫓는 습성처럼 더할 나위 없는 취미이며, 이것이 이론적 개념이든 감성적 비주얼이든간에 누군가에게 감동을 준다면 그것은 예술이다.

Whether graffiti is art or just scribbles? In terms of this old-fashioned question, I would say ‘Graffiti(or scribbles) itself can be art’. We could say ‘Anything can become art’, commenting the esthetics of chaos because we are people who make useless things. Skills that express beauty are not only art as positive things and happiness are not only our life.
Graffiti is taggers’ utmost habit as bugs gather around light and if it makes an impression to someone by accompanying with a theoretical concept or an emotional visual, it must be art.

0105_IMG_2179

21_IMG_2212

22_IMG_2215

0223_IMG_1935

24_IMG_2002

25_IMG_2004

26_IMG_2005

27_IMG_20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