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 Work Keywords (Day & Night)

2 channel Video, loop, 2019

2012년 첫 발을 디뎠던 산림동 철공소 골목은 ‘스팀펑크’의 기운을 뿜어내고 있었고, 그 감동에 스트릿아트 작업을 하였었다. 그때의 나는 완전한 이방인이었지만, 2019년 다시 만난 이곳은 신구(新舊)가 어울릴 듯 말 듯 한 경계에서 시소를 타고 있는 듯하였다. 이번 신작에서는 키워드들이 갱신되었고, 영상의 분위기 또한 전작의 러프한 현장감 위주의 푸티지와 상반되는 차분하게 정돈된 철공과 어반아트가 미묘하게 공존하고 있다.

stillcut
05

02

03

01

04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